> 지회소식
대전 MBC, KBS 대전지부 총파업 돌입.....“공영방송 되찾겠다”“우리는 반드시 승리해 공영방송의 영광을 되찾을 것”
공영방송쟁취 투쟁 기동 취재팀  |  webmaster@djjournailst.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7:00: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전 MBC, KBS 대전지부 총파업 돌입.....“공영방송 되찾겠다
 
   
 
 
  전국언론노조 대전MBC지부 및 KBS대전충남지부가 총파업에 들어갔다. 대전MBC 지부 등은 공영방송 MBCKBS의 주인은 김장겸, 고대영이 아니다. 시청자들은 이들과 이진숙, 정지환이 물러나고 공영방송이 제자리를 찾기를 원한다라면서 우리는 반드시 승리해 공영방송의 영광을 되찾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대전지부와 KBS본부 대전충남지부는 지난 4일 대전MBC 앞에서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부역자 퇴진을 촉구하는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선언문을 통해 “MBC본부는 총파업 투표에서 역대 최고 투표율과 찬성률을 기록했다. KBS본부 또한 적폐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1500여명의 조합원이 제작거부에 나섰고, 보직 간부들의 사임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번 총파업은 두려워할 것도 없고 한 발도 물러설 수 없는 우리의 모든 것을 건 싸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제자리를 잃어버린 MBC는 취재 현장에서 방송사 로고를 감춰야 하는 부끄러운 언론으로 전략했다. KBS의 신뢰도와 영향력은 그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떨어졌다고 토로한 뒤 이진숙은 뉴스 공정성을 훼손하고 제작 자율성을 말살해 프로그램 경쟁력을 떨어트렸고, 방송을 사유화해 대전MBC를 조롱거리로 만들었다. 여기에 정지환 전 보도국장은 특종보도를 묻어버린 KBS 보도참사의 장본인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이들은 김장겸 MBC 사장, 이진숙 대전MBC 사장, 고대영 KBS 사장, 정지환 KBS대전방송총국장 등의 사퇴를 촉구하며 이들이 물러나는 것만이 지난 과오를 국민들에게 사죄하는 유일한 길이고 공영방송을 되살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면서 우리는 모든 것을 걸고 싸움에 돌입했다. 그 어떤 희생도 마다하지 않고 공영방송 언론인으로서의 자긍심을 되찾을 것이라고 선언하고 나섰다.
 
   
 
  이한신 대전MBC지부장은 투쟁사를 통해 “MBC 뉴스는 소수 극우 시청자들의 애청 프로가 됐고, 구성원들은 지난 세월을 부끄러움과 참담함 속에서 견뎌야 했다라며 이제 더 이상 엠빙신이라 조롱받지 않고 끝까지 싸워서 반드시 공정 방송을 쟁취하겠다. 이와 함께 자사 출신 사장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문식 KBS대전충남지부장도 투쟁사를 통해 끝내 패배하지 않고 한자리에 모일 수 있어서 대단히 기쁘다. 공영방송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용맹스럽게 싸울 것이라면서 언론 부역자들을 끌어내기 위해 단 1도 물러나지 않고 끈질기게 싸워 마침내 승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유병호 전국언론노조 대전방송(TJB)지부장은 올바른 길을 선택한 만큼 두려움은 없을 것 같다. 승리할 때까지 항상 지지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투쟁 발언에 나선 대전MBC지부 막내조합원인 조명아 기자와 대전KBS지부 박병준 기자는 기자로서 무너진 자존감을 눈물로 호소했다. 조명아 기자는 “201511월 기자가 되고 싶어 입사했지만 2년간 영혼 없는 회사원에 불과했다이번 파업을 계기로 부끄럽지 않은 떳떳한 기자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병준 기자는 지난 촛불집회에 취재를 나가도 KBS라는 마크를 가리고 취재를 해야 했다. 후배들은 욕먹고 있는데 뉴스 책임자들은 뭐했는지 모르겠다그동안 국민이 알고 싶은 뉴스를 하지 못했다. 앞으로는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지치지 않고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갈마중로 30번길 67(갈마동 400) 충청투데이 3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42-380-7156  |  팩스 : 042-380-7149
청소년보호책임자 :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Copyright © 2013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