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5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충청투데이] 무관심과 무지 속에 탄생한 현대판 봉이 김선달
조선시대 희대의 사기꾼 봉이 김선달. 그는 과거에 임자 없는 대동강 물을 팔아 금전적 이득을 취했다. 그로부터 무려 몇 세기가 지난 지금, 이런 주인 없는 물을 깜깜이로 팔아온 사기극은 자행되고 있었다. 현대판 봉이 김선달은 이렇게 자치단체의 무관심과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새로운 얼굴, 경력 및 신입기자 소개합니다
“나만의 개화(開花)를 위해”- 송해창 기자2020년 1월 6일. 충청투데이는 새해 선물로 다가왔다.선물이지만 부담감도 컸다. 경력기자로 들어온 만큼 ‘뭔가’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인정까지는 바라지도 않았다. 그저 쓸만한 놈으로 각인되고 싶었다.그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중도일보] 일상의 그리움
지난달 25일. 마스크를 벗었다.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 전지훈련장인 미국 애리조나주 현장을 방문하면서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천공항은 한산했고, 그나마 공항을 찾은 이들마저도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그리고 16시간 후 미국 애리조나. 코로나19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중도일보] ‘그래 금연 해보자’
나는 흡연자다. 심지어 한번 담배를 태우러 나갈 때 두 개비 이상을 피우고 하루에 한 갑 이상을 소비하는 소위 말하는 '헤비 스모커'다.금연할 생각 따윈 없었다. 오랫동안 하얗고 매끈한 자신의 몸을 불살라가며 나의 외로움과 스트레스를 해소해준 이놈을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연합뉴스] 16년 만에 집으로…"행복, 별거 없습니다"
2019년 4월 13일. 유독 날씨가 좋았던 날, 이삿짐을 가득 실은 차를 타고 대구에서 대전으로 출발했습니다.2시간 동안 운전을 하면서 콧노래가 어찌나 흘러나오던지 스스로 민망해져 웃음을 참았던 기억이 나네요.부모님 댁이 유성에 있어 지난 몇 년간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일보] 나의 방향과 속도
2년 전 순례자의 길을 걷던 때가 떠오릅니다. 10㎏ 배낭을 메고 40일간 1000㎞를 걸었습니다. 쉽지 않았습니다. 첫날 피레네산맥을 넘을 때는 너무 힘이 들어 ‘해낼 수 있을까?’ 싶었고, 뒤처지기 싫어 빨리 걷다가 물집이 생긴 날도 있었습니다.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일보] ‘공감(空監)’에서 ‘공감(共感)’으로
“안녕하세요. 대전일보 손민섭 기자입니다. 간단하게 한 말씀만…”“몰라요 몰라. 나 바빠요.”한 달도 채 안 된 신입 기자에게 주어진 인터뷰 과제. 터질듯한 심장을 억누르며 다가간 시민들의 반응은 생각보다 훨씬 냉담했습니다.‘무엇이 문제였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일보] Practice, Practice, Practice!
“너 이래도 기자 할래?”수습 교육 두 달 차. 마감하던 선배는 막히는 부분이 있었는지 머리를 쥐어 감싸고는 날 쳐다보며 물었다. 훅 들어온 질문에 당황했지만 “그래도 해보고 싶습니다!”하고 대답했다.수습 세 달 차, 혼자 취재하고 기사를 써보니 선배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일보] 내가 느끼는 지금
내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날짜가 있다. 첫 번째, 훈련소에 입대하던 날. 두 번째, 첫 직장인 대전일보사에 입사한 날이다. 그만큼 모든 환경이 어색하지만 하루하루 선배님들이 일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언젠가는 나도 ‘기자’로서 책무를 다할 수 있을지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일보] 황소처럼 우직하게
“르포를 쓰랬지 누가 일기를 쓰랬냐?”선배의 꾸지람을 들었습니다. 현장감 없는 글이 원인이었습니다. 하루는 스트레이트 기사를 써 갔더니 “너는 중요한 게 뭔지 모르겠냐?”고도 말씀하십니다.입사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동기가 했던 말이 떠오릅니다. “기자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일보] 간절한 바람
언론 불신의 시대, 많은 사람들이 언론의 미래는 불분명하다고 말합니다. 그럼에도 기자 본연의 역할이 이 시대에 아직 필요하다고 생각했기에 기자를 꿈꿨습니다. 세상은 빠르게 변화하고, 경쟁에서 뒤처지는 사람은 항상 존재합니다. 도태되는 사람들에게 세상의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TJB 대전방송] 한국기자협회 제353회 이달의 기자상 지역 취재보도부문 수상 취재후기
코로나 19로 전 세계가 혼란의 상태입니다. 인류와 지구의 코드가 안 맞아 삐걱거렸는지, 지구는 사스와 메르스,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계속해서 경고하고 있습니다. 바이러스 중 가장 치명적인 바이러스는 신생아와 노약자 등 특히 면역력이 약한 이들을 위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 MBC] 윤웅성·황인석 기자 입사
대전MBC에 취재기자와 카메라기자가 입사했습니다. 먼저, 취재기자 윤웅성 씨는 학군단 정훈장교 출신으로 훈훈한 외모로 벌써부터 대전MBC의 얼굴로 입소문이 나고 있습니다. 카메라기자 황인석 씨는 서울의 종편 매체에서 4년 넘게 실무 경험이 있는 카메라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 MBC] 김광연 기자 결혼
대전MBC 보도국 막내인 김광연 기자가 결혼합니다! 김 기자와 대학 동문인 예비신부는 서울에서 PD로 일하고 있는 재원인데요. 결혼과 죽음은 늦을수록 좋다는 선배들의 조언을 뒤로 하고, 결혼을 결심했다고 합니다. 대전에 신혼집을 차리고, 결혼 준비에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 MBC]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푸른 빛 잔디에 경쾌한 타격음. 그라운드는 봄을 맞이했지만, 우리는 아직 아니었나 봅니다. 야구공과 배트를 손에 쥔 선수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습니다. 구단 프런트와 취재진도 마찬가지. 인터뷰도 2m 이상 떨어져서 진행해야 합니다. 보이지 않는 무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KBS 대전총국] 고군분투 방송국 적응기
작년 봄, 6년차 신문기자 생활을 접고 방송국 문턱을 넘었을 때 덜컥 걱정이 났습니다.앞서 면접장에서 맞닥뜨린 사장에겐 호기롭게도 ‘무조건 할 수 있다’는 말을 쉬 내뱉었습니다.막상 방송국으로 출근해보니 배포 넘치던 근거 없는 자신감은 어디로 갔는지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KBS 대전총국] NEWS9에서 NEWS7으로, 기자에서 PD로
지난해 9월 중순쯤이었을 겁니다. 도청에서 인터뷰를 하려는데 국장한테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를 받기도, 안 받기도 아리까리한 상황 있잖아요. 부장 전화라면 안 받았을 텐데, ‘국장이 웬일이지?’ 호기심을 못 참고 통화버튼을 눌렀습니다. 국장 왈, ‘1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KBS 대전총국] KBS대전총국에 새둥지 틀다
안녕하십니까. KBS대전총국에 새둥지를 틀게 된 박연선입니다.충남지역에서 활동하던 기자도, 출신도 아니라서 아직 모든 것이 낯설지만 KBS식구들의 따뜻한 관심 속에 대전이란 곳에 잘 적응해가고 있습니다.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저는 전주MBC에서 3년,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대전 CBS] 뭘, 왜, 어떻게 쓸까
#뭘 쓸까짧게는 매일 길게는 매년. 때로 때꺼리로 때로 기획으로. 짬밥을 먹어도 고민은 항상 새롭다. 20년차 기자는 뭘 쓸까 또 뭘 써야 할까. 아무 생각 없이 술만 먹은 세월이 아니었다면 연차에 걸맞은 기사를 써야 할 텐데. 생각하지 않는 것도 죄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20-04-01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새로운 얼굴, 경력 및 신입기자 소개합니다
“바이라인이 부끄럽지 않은 기자” - 선정화 기자충청투데이에 입사한지도 어느덧 2개월이 다 되어간다.경력 3년차로 바로 취재1부에 배속되면서 사건·사고를 담당하게 됐다.포부 넘치게 기자의 꽃(?)이라 불리우는 사건기자 생활을 시작했지만 막상 일이 쉽지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2019-11-12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갈마중로 30번길 67(갈마동 400) 충청투데이 3층 편집국  |  대표전화 : 042-380-7156  |  팩스 : 042-380-7149
청소년보호책임자 :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Copyright © 2013 대전세종충남기자협회. All rights reserved.